블로그 이미지
가끔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해 줄게 없을때... 맛있는 요리를 해 준다면 뿌듯하겠죠?!^^*
하니요리 Yummy~^^*
Statistics Graph

글 보관함

calendar

  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31      

'어릴적'에 해당되는 글 1

  1. 2015.08.12 옛날 내 어릴적 시절에... (17)

옛날 내 어릴적 시절에...

2015.08.12 23:27 | Posted by 하니요리 Yummy~^^*

​아주 어릴적에 엄마가 해 주시던 간장비빔밥....


​가끔은 엄마가 그리워 전화하면...
엄마는 아직도 내가 애기인 줄로만 아신다....*^^;;;
" 아이고~우리 예쁜 막내딸이야~? 전화 줘서 고마워~딸!!" 이렇게 항상 첫 인사가 시작된다...!


​배고프진 않지만... 떨어져 살고 있는 엄마를 생각하며 밥을 몇 수저 담았어요...!


​엄마가 간장비빔밥을 비벼주려 하실때면 코와 입을 자극하던 고소~한 참기름과 깨소금...그리고 알 수는 없지만 괜시리 옛 추억에 잠기게하는 진간장...​(하니엄마는 외간장이라고 부르셨어요^^)


​내가 배고프다며 참지 못하고 땡깡부리며 울던 그 때!!!
여느때처럼 한 그릇에 세 가지 양념을 한꺼번에 눈짐작으로 넣어 비비시던 그 옆모습...


​맛있게 비벼지는 동안 엄마의 옆구리옷을 잡아당기며 빨리 달라던 철없던 하니...


​완성도 채 되기도 전에 ...
"그래그래~ 한 입 줄께 울지마~
아이~착하지 엄마딸~!!"



​엄마품을 떠날만큼... 이렇게 커 버린 내가 이젠 엄마를 안아 드려야 하는데... 아직도 하니가 작네요...^^;;;
​​그래도 엄마가 계시니 하니는 행복하네요*^^*
HAPPY~!!!

​나뭇잎에 이 단어를 적으며 웃어보네요....*^^*
옛날 내 어릴 적 시절...너무 말썽꾸러기라서 엄마 속을 썩히던 하니^^;;
지금이라도 잘 해야 하는데...맘 따로 말 따로네요...ㅎ

'간단한 식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전혀 색다른 오므라이스~*^^*  (30) 2015.08.24
옛날 내 어릴적 시절에...  (17) 2015.08.12
왕왕초보의 수란 만들기*^^*  (7) 2015.07.29
간단한 아침식사#6  (26) 2015.07.18
간단한 아침식사#5  (24) 2015.07.15
볶음밥이 캠핑을 가다!  (19) 2015.07.10
Download

이전 1 다음